커뮤니티

Home > 커뮤니티 > 생생후기

생생후기

게시글 검색
햇빛알러지와 피부, 소금으 로 관리했어요
안OO 조회수:124 추천수:0 125.185.67.98
2021-05-25 12:36:26

재목 : 햇볕알레르기(햇빛알레르기)와 피부, 소금으로 관리했어요

이름: 안ㅇㅇ(30대/여/직장인)

주증상: 햇볕알러지, 소화불량, 우울감, 과식과 폭식 등

후기:

소금을 먹고 가장 효과를 봤다 싶은 건 역시 피부색깔입니다. 예전에 글 올렸을 때도 말씀드

렸었지만 원래 까만데, 20~30대 각종 스트레스와 그걸 풀지 못한 감정의 한(?)이 남았었습

니다. 그래서 분노 잘하고 짜증 많았구요, 우울감도 있었습니다. 소화되지 못한 감정들이 많

았다는 얘기인데, 제가 생각하기엔 이 모든 게 장기와 연관이 있었던 거 같습니다. 속 시원히

웃어본 적도, 울어본 적도, 기뻐해본 적, 분노해본 적이 없었으니 그 한이 제 오장육부를 돌

아다니며 해코지를 했던 게 아닌가. 아마 대충 맞을 거예요. 게다가 운동도 안 하고 방에 꼭

박히는 걸 좋아하니 더 더욱 기순환이 제대로 안됐을 거구요... 까만 얼굴은 점점 흙빛으로

변해갔습니다.

그 후 운동을 하니 좀 밝아지긴 하더라구요. 아, 그러니까 운동을 하면 되겠구나 해서 아주

열심히 운동을 했습니다. 재밌기도 해서 마치 수영꿈나무(39세에 얻은 별명)처럼 빡시게 했

습니다. 근데 그래도 뭔가 아쉬웠습니다. 그렇게 몇 년을 해도 밝은 건 언감생심이고 상태 좋

을 때 민간인 수준이었고 평소에 언니들한테 너 어디 아픈거 아니지? 이런 소리 숱하게 듣고

산 접니다. 그러면서 나름 해결책을 찾아 감정은 명상과 운동으로 해소했고, 운동의 수를 차

츰 늘리니 굳어있던 혈액과 기가 좀 도는 느낌이 들었습니다. 그런데 뭔가 아쉽던 찰라 소금

을 알게 되었습니다.

다들 그렇지만 우리가 소금 먹으면 됩니다 라고 들으면, 코웃음부터 먼저 치잖아요... 저도

마찬가지였구요. 소금으로 되겠어? 도대체 소금 으로 뭘 한다는 거야? 하며 의심했습니다.

하지만 몇 가지 궁금증은 생기더라구요. 맛이나 감정 색깔이나 음 높이 같은 것과 오행상의

장기가 도대체 무슨 상관일까? 그러니까 수는 신체에서는 신장, 맛은 짠맛 이렇게 나오는데

어떻게 상호작용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책을 봐도 모르겠더라구요. 그러던 중 '고마온' 카

페를 찾아 치유본능 회복 프로그램을 참가하게 되었고 소금에 대한 적개심을 내려놓게 되었

습니다. 어차피 할 거라면 열심히 해보자 해서 처음에는 생활소금을 하루에 3번 정도 걸쳐

안ㅇㅇ - 햇빛알러지와 피부, 소금으로 관리했어요 2

먹었습니다. 그 변화를 남들은 몰라도 저는 알겠더라구요, 소변 색이 맑아지고 피부색이 점

점 밝아짐을 느꼈습니다. 신기했어요. 웃기기도 했구요. 미백을 강조했던 화장품을 얼마나

사고 쟁여놨는데, 소금으로 밝아지다니...헛짓했구나... 이렇게 제가 느끼고 경험해보니까 수

가 신장이고 짠맛이고 검은색이로구나를 조금은 알겠더라구요. 아 하~~~!!!! 백문이 불여일

驗(험)의 순간이었습죠...

피부색만으로도 만족이 크지만 사실 제일 큰 혜택은 햇볕알레르기에서 탈출한 겁니다. '햇볕

알레르기' 이게 말이 됩니까? 태양이 지배하는 태양계에서 그 에너지를 거부하는 생명체가

있을 수 있다니... 스스로도 어불성설이란 걸 알지만, 그 가려움과 혐오스런 생김새 때문에

그 굴레 속에서 거의 15년간을(올드보이 최민식 모텔방 감금된 생활과 비교하는건 무리겠

죠? 그래도 봄, 가을, 겨울은 살만 하니까요ᄒᄒ)살았습니다. 저의 여름 외출 셋팅은 이렇습

니다. 얼굴과 팔에 선크림을 바르고, 팔에는 팔토시, 챙이 큰 모자를 씁니다. 선글라스 쓰고

싶은데 눈이 나빠서 그것까지는 못했고, 어두운 옷을 입은 뒤 마지막으로 양산을 장착하면

끝납니다. 이것 중에 하나라도 빠지면 불안해서 나갈 수가 없었습니다. 반바지, 치마 안 되구

요, 여름에 놀러간 적 없었습니다. 성격 엄청 예민, 까칠 신경질적으로 변하는 등등등... 암튼

이랬던 햇볕알레르기를 김원장님이 소금으로 좋아진다는 말씀을 듣고 되겠어? 했지만, 까짓

것 먹자 해서 양을 더 늘려봤습니다. 아직 두려움이 많아 양산을 벗어던진지는 못했지만 이

번 여름... 선크림, 팔토시, 챙 넓은 모자 벗어던졌고요, only 양산만으로 살았습니다. 정말

살 것 같더라구요. 이번 여름에 두 번 정도 알레르기가 팔에 확산되어 가렵고 힘들었 지만

90%이상 선방해서 이것만으로도 대단히 만족합니다

 

댓글[0]

열기 닫기